금리 인상만으로 집값 절대 안잡히는 4가지 이유

한국은행이 지난 8월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집값 상승세에 제동이 걸리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낙관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하고 있다. 금리인상만으로는 집값 상승세를 잡기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높였어도 현재 금리 수준은 여전히 낮은데다, 과거에도 금리와 집값 … 기사 더보기

[경남] 청년창업 아이디어 쏟아져 … 시제품 제작 지원

청년창업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사)경남청년창업협회(이사장 오광문)는 3일 청년(예비)창업가들이 참여해 치러진 “제2회 경상남도 청년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12팀이 본선에 올라 경쟁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경남도,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김해시, 김해의생명산업진흥… 기사 더보기

자산시장 폭등, 중앙은행·정부가 유도한 덫에 걸린 사람들

코로나 바이러스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근근이 버텨오던 세계 경제를 강타했다. 주식시장은 폭락했고 실물 경제는 차갑게 식었다. 중앙은행과 정부는 빠르게 대응해야 했다. 수단은 2008년 금융위기 때와 같았다. 제로금리와 양적완화를 축으로 한 통화정책과 무차별적 재정부양책이 구원투수로 다시 등판했다. 주요 중… 기사 더보기

슈퍼스타 기업에 투자자가 몰리는 심리적 이유

자기계발을 넘어 자본계발로주식투자 인구가 800만이라든지, 그 중 절반이 2030세대라든지 하는 식의 떠들썩한 통계와 수치는 사실상 그렇게 놀랍지 않다. 스마트폰 하나면 10분도 안 돼서 계좌를 개설하고, 클릭 한 번에 매수·매도가 초 단위로 이뤄지고, 언제 어디서든 전 세계의 모든 주식을 살 수 있다. 설령 여유 자… 기사 더보기

2030세대가 주식투자만 한다고 비난하는 이들에게

50,000,000’5천만’은 우리나라 인구수가 아니라 우리 국민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거래 활동 계좌 수이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예탁자산이 10만 원 이상, 6개월간 한 번 이상 거래한 적 있는 증권 계좌를 말한다. 전 국민 주식 시대가 온 것이다.너도, 나도 여기저기 온통 주식투자 이야기다. 아침 출근과 퇴근길, 전철과 버… 기사 더보기

“카카오, ‘돈질’로 손님 빼앗아가… 혁신기업 아니다”

“저희가 십수년을 일궈놓은 일터에 카카오는 아무런 제재 없이 입성했습니다. 저희가 모은 고객들, 기사님들 돈으로 유혹해 빼앗고 저희가 만든 프로그램 사들이면 기존 시장 콜은 어느 누가 수행하겠습니까?”장유진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 회장이 울분을 터트렸다. ‘카카오’라는 단어를 말할 때마다 유독 그의 목소리에는 … 기사 더보기

국가부채 1000조원, 과도한 걱정이 불필요한 이유

2022년도 정부 예산안이 발표되었다. 정부 지출 규모가 사상 최초로 600조원을 넘었다고 한다. 사상 최초, 사상 최대라고 하니 무언가 너무 지나친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600조원이 넘는 규모가 적절할까? 답이 있는 문제는 아니다. 정확한 재정 규모를 정하는 무슨 수식이 따로 존재하지는 않는다. 결국 국민적 합의를 통… 기사 더보기

송영길의 ‘누구나집’, 박근혜표 뉴스테이와 판박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누구나집’ 정책이 박근혜 정부 시절 추진했던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와 다를 바 없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누구나집도 뉴스테이처럼 민간사업자에게 각종 특혜를 줘 주택을 공급하게 하고, 임대료도 시세와 큰 차이가 없다는 점에서 서민 주거 안정에는 역부족일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 기사 더보기

문 대통령 거제 방문… ‘K-조선 재도약 전략’ 수립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경남 거제를 방문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K-조선 비전 및 상생 협력 선포식’에 참석, 조선산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K-조선 재도약 전략’ 등을 논의했다.이 자리에서 K-조선 재도약의 성패는 우리 조선산업의 블루오션인 친환경·스마트 선박에 달려 있다고 강조하면서 정부와 기업의 … 기사 더보기

경기도 ‘배달특급’ 하남 상륙… 9일부터 특급이벤트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26번째 도시인 하남시에 상륙한다. 경기도주식회사는 9일 경기도 하남에서 배달특급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하남은 풍부한 생활 시설과 편리한 교통, 학군 등으로 꾸준히 인구가 유입되는 곳으로 신규회원 확보는 물론 활성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구 약 31만 명의 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