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선 인양 사기극이 끈질긴 생명력을 자랑하는 이유

인지부조화(cognitive dissonance, 인지불협화)란 모순된 상황이 발생하면 그것에 압도 당해 자기자신을 합리화하는 것을 뜻한다.쉽게 생각해보자. 담배를 피우게 되면 폐암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흡연자들은 이를 두고 이렇게 변명 한다. ‘내가 아는 어떤 분은 90 평생을 담배와 함께 살아오셨지만 아직도 정정하게 활동… 기사 더보기

“3기 신도시 아파트, 1채당 1억4000만원 바가지”

사전청약을 받는 3기 신도시 아파트 분양가가 1채당 평균 1억4000만원이 부풀려졌다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의 분석이 나왔다. 경실련은 1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전청약 분양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사전청약 20개 지구의 1만… 기사 더보기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6척 계약해 올 수주 100억 달러 돌파

경남 거제에 본사를 두고 있는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6척을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회사는 연간 수주금액 100억 달러 돌파를 했고, 이는 7년만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2개의 북미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4척, LNG운반선 2척을 각각 수주했다. 이들 선박의 총 수주 금액은 1… 기사 더보기

거제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단지 2천억 규모 투자 협의

거제시는 변광용 시장과 직원들이 29일 평택시 소재 오성연료전지(주)를 방문해 2000억 원 상당 규모의 30MW급 연료전지 발전시설 사업유치와 투자계획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오성연료전지(주)는 국내 최고의 연료전지 발전사로 ‘거제형 신산업․에너지 융복합단지 조성사업’의 주요 사업자이다. 거제형 신산업․에너… 기사 더보기

첫 삽 뜬지 30년, 환황해권 환적항으로 주목받는 새만금

단군 이래 가장 큰 국책사업으로 불리는 새만금사업. 1991년 11월 28일 물막이공사 첫 삽을 떴으니 지난 28일은 꼬박 30년 되는 해다. 새만금사업 최종 완공 연도는 2050년이다. 지금까지 30년, 앞으로도 30년을 더 추진해야 완성된다.대한민국 수립 이후 60년은커녕 30년짜리 국책사업도 없었다는 점에서 그 규모를 가늠할… 기사 더보기

‘창원 블랙위크’ 마지막 행운 당첨자 선정해 경차 등 전달

소비 분위기 조성을 위해 벌였던 ‘창원 블랙위크’의 마지막 행운 당첨자가 선정되었다. 당첨자들은 경차 등 푸짐한 선물을 받았다. 창원시는 “2021 창원블랙위크”의 마지막 4회차의 경품추첨·전달식을 29일 저녁 상남분수광장에서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착한소비붐추진협의회가 주최·주관하고 창원시와 창원… 기사 더보기

피할 수 없는 탄소중립, 정의로운 노동전환의 조건들

현세 인류는 기후변화와 에너지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인류 앞에는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해야 하는 절대 절명의 미션이 놓여있다.특히 전통에너지 업계는 정부와 투자자 등으로부터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경영압박을 받으면서, 저탄소 사업으로의 에너지 전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최근 석유… 기사 더보기

이재명의 국토보유세, 우려되는 종부세 폐지론

지난 22일 올해분 종합부동산세 고지서가 발부되었다. 올해 부과된 종부세 총액은 5조7000억원으로 작년보다 3배 이상으로 증가했으니 일부 언론의 ‘쇼크’라는 표현이 과하게 들리지 않을 수도 있다. 종부세는 실거주 목적 외의 주택에 중과함으로써 다주택자의 투자 목적 주택을 매도하게 하려는 목적으로 도입되었다. 올… 기사 더보기

하청 맹종죽 ‘친환경 칫솔’로 세계시장 진출 노린다

거제시·하청농협·(주)디오텍코리아·뱀부하우스·애터미(주) 등 업무협약자원화·브랜드화 등 지역 맹종죽 생산 농가소득 증대에 한몫할 듯경남 거제지역의 특산물인 맹종죽이 친환경 대나무 칫솔로 생산돼 국내·외로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지난 24일 오전 10시 거제시장실에서는 거제맹종죽을 활용한 친환경 대나무 칫…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