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옹호자들은 원자폭탄의 불꽃을

평화 옹호자들은 원자폭탄의 불꽃을
1945년 원자폭탄이 도시를 황폐화시킨 후 히로시마의 불타버린 장소에서 태어난 불꽃이 3월 20일 평화 옹호 대표단에 의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 단체는 분쟁의 불씨가 다시는 타오르지 않기를 열렬히 바라는 마음에서 상징적인 제스처로 교황에게 그것을 날려 달라고 요청할 계획입니다.

평화

해외사이트 구인 국제핵무기폐기운동(ICAN)의 주역으로 2017년 노벨 평화상을 공동 수상한 원자폭탄 생존자 세츠코 썰로(87)가 파견단의 일원이 된다.more news

멤버들은 바티칸에서 교황과 함께하는 일반 알현에서 핵폐기 의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후쿠오카현 야메시 호시노무라 지구에 故 야마모토

다쓰오가 화재 현장에서 불씨를 되찾은 이후로 그 불꽃은 “평화의 불꽃”으로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그는 1945년 8월 6일 폭탄이 터진 후 히로시마로 가서 폭발로 사망한 삼촌을 찾았지만 그의 시신을 찾지 못했습니다.

야마모토는 그 대신 삼촌의 유골 대신 불길을 가져왔는데, 그 이후로 계속 타오르고 있습니다.

교황과 함께하는 청중은 일본 국내외에 평화의 불꽃을 전한 교토에 기반을 둔 비영리단체 Earth Caravan이 주최했습니다.

평화

이 단체는 교황이 핵무기 폐지에 강한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에 평화

증진을 위한 전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교황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어스캐러밴 나가사키 사무국 집행위원장인 신카이 치유미(55)씨는 “처음에는 불꽃이

보기 싫었지만 지금은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불꽃의 의미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교황과 함께 일반 알현에 참여하기 위해 바티칸으로 날아갈 것입니다.

1945년 8월 9일 나가사키 원폭 생존자였던 아버지 신카이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함께 세상이 다시는 같은 고통을 겪지 않도록 기도하고 싶다”고 말했다.

준신중·고 1학년인 오카다 유사와 미국계 유대인, 팔레스타인인 등 13세 소녀 3명도 어스캐러밴 관계자와 함께 미션에 참여할 예정이다. 캐나다에 거주하는 Thurlow.

오카다가 다니던 학교의 전신인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터져 214명의 학생, 교사, 교직원이 사망했습니다.

3월 14일 나가사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나가사키 히바쿠샤의 손주인 오카다 씨는 “다시는 전쟁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13세 소녀들은 Thurlow가 자신의 나이였을 때 히로시마에서 원자 폭탄의 방사선에 노출되었기 때문에 파견대에 합류하도록 선택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불꽃이 보기 싫었지만 지금은 그 불꽃의 중요성을 알 수 있습니다. 어스 캐러밴 나가사키 지국 집행위원장인 신카이 치유미(55)씨는 그녀는 교황과 함께 일반 알현에 참여하기 위해 바티칸으로 날아갈 것입니다.

1945년 8월 9일 나가사키 원폭 생존자였던 아버지 신카이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함께 세상이 다시는 같은 고통을 겪지 않도록 기도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