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까지 6km… 고립된 컨테이너에 친구는 기타와 스마트폰뿐

[일터에 사는 사람들] 바닷가 굴 양식장 숙소, 무엇보다 고립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