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멸공 놀이’에 하루 새 시총 2200억 날아갔다

“재용이형은 잘 나가는데, 용진이형은 나락으로 가네” (아이디 namm***) 10일 오후 포털사이트 증권토론방에 올라온 한 투자자의 말이다. ‘재용이형’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일컫는 말로, 최근 삼성전자가 지난해 사상 최대의 이익을 낸 것을 빗댔다. 반면 ‘용진이형’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지칭하는 말로, 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