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동물 고기 밀렵이 케냐에서 증가하고 있다. COVID 배고픔으로 인해 영양과 기린이 사냥되고 있다.

야생 동물 밀렵이 많아지고있다

야생 밀렵

케냐의 활짝 열린 엽서 모양의 완벽한 사바나에는 새벽 안개가 여전히 대기를 흐리고 있는 가운데
사방팔방 아카시아 나무들이 점재해 있습니다. 도나트 음와키오가 흰색 픽업트럭을 타고 돌다가
갑자기 끼익 소리를 내며 멈춰섰다. 케냐의 타이타 힐즈 야생동물 보호구역의 경비원은 뒤쪽에서 뛰어
나와 특이하게 생긴 시체 위에 서 있습니다.

이 동물의 거대한 늑골은 여전히 거의 손상되지 않은 반면, 불가능할 정도로 긴 팔다리와 목은 긴
풀밭으로 더 멀리 흩어져 있습니다. 대부분은 여전히 옅은 노란색 털과 기린의 명백한 갈색 점으로 덮여
있습니다.

야생

음와키오 씨는 밀렵꾼들에게 잡혀 고기를 얻기 위해 거칠게 도축된 채 2주 정도 지났을 것이라고
추측합니다. 나머지는 새들과 하이에나들이 헤쳐나갈 수 있도록 남겨졌습니다.
“고기가 많아요. 무게는 약 1톤입니다.”라고 그가 말합니다.
사람들은 절박하다.
경비대원들은 해안에서 약 125마일 내륙에 있는 케냐 남단 근처의 42평방마일 자연보호구역에 대해
매일 두 차례 순찰을 실시한다. 밀렵꾼들은 근처의 큰 마을에 드나들기가 쉽다.
“현재 밀렵 상황은 더 심각합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었고 생계를 위해 밀렵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Mwakio는 설명합니다.
네 명의 경비대원들이 두 나무 사이에 걸려 있는 올무가 잘 닳은 동물의 길을 가로막고 있는 것을
발견하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는다. 금속 후프는 밀렵꾼들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기 위한 전기 울타리의
철사로 만들어졌다.
한 시간도 채 되지 않아, 경비대원들은 세계에서 가장 큰 영양인 이랜드의 다리에 붙어 있는 집에서 만든
올무 두 개를 더 발견합니다. 밀렵꾼들은 제때에 돌아오지 않았고 이제 찌는 듯한 아침 햇살 속에서 썩어
가는 사체의 악취는 거의 참을 수 없을 정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