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슈가, 비상사태 임박했다고 단호히 부인

아베·슈가, 비상사태 임박했다고 단호히 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3월 30일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 선언이 임박했다는 점을 부인했다. (이와시타 타케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3월 30일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4월 1일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라는 온라인 추측을 잠재우며 “가짜 뉴스의 확산”에 대해 불평했다.

아베·슈가

먹튀검증커뮤니티 같은 날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일간 기자회견에서 “그런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분명히 부인하고 싶습니다.”

이 문제는 인터넷에서 선언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나온 후 집권 자민당 간부 회의에서 제기됐다.more news

일본 의사회 고위 회원은 3월 30일 기자 회견에서 추측에 연료를 추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수의 급격한 증가를 돌보기

위해 병상 제한을 언급하면서 보건 공포를 다루는 정부

전문가 패널의 이사인 사토시 가마야치(Satoshi Kamayachi)는 선언이 발표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금.

가마야치는 “폭발적인 감염 확산이 발생한 후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너무 늦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슈가

아베 총리는 지난 3월 13일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보다 자유로운 대응을 위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3월 26일 정부 본부를 설치하고 이틀 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기본 지침을 승인했다. .

최근 수도권과 인구밀도가 높은 간사이 지역 등 도심에서 신규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긴급사태 선언이 임박했다는 추측이 나왔다.

한 인터넷 게시물에는 4월 1일에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다음날 도시 지역이 폐쇄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슈가는 지난 3월 30일 상황이 그렇게 크리티컬한 상황에 이르지 않았다는 과거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개정된 특별 조치법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되기 전에 충족되어야 하는 여러 조건이 있습니다.

하나는 국가적 차원에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하는 광범위한 감염 가능성입니다.

정부 관리들은 일반적으로 경제에 극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이 지점에 이미 도달했다고 생각하지만 선언이 발표되기 전에 전문가 패널의 견해를 고려해야 합니다.

그러나 패널과 상의할 때 가장 시급한 요인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치사율, 증상 악화, 다발성 장기부전 또는 뇌병증으로 이어지는 예,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를 돌볼 수 있는 병상 수입니다.

JMA 간부의 발언은 임박한 선언에 대한 추측을 높였으며, 총리실의 한 소식통은 “도쿄에서 하루에 100명 이상의 새로운 감염이 계속되면 선언이 내려질 것 같다”고 말했다.

동시에 고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가 앞으로 2~3주가 중요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선언한 것이 바로 봉쇄 가능성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정부 관리들도 분명히 밝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