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금융감독원장

신임 금융감독원장, 규제완화 통해 혁신성장 추진

윤석열 정부는 김주현 현 한국신용금융협회(CREFIA) 회장을 금융위원회(FSC)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대망의 최고 금융 규제 기관의 임명은 새 행정부가 출범한 지 약 4주 만에 이루어졌습니다.

파워볼사이트 화요일 서울 중부 CREFIA 본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임명된 이 대표는 금융 산업의 성장을 위해 금융 규제를 전면 개편하고 구식 규칙을 철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금융위 위원장으로서 금융부문이 국가의 역동적인 경제의 독립된 핵심축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금융규제를 과감히 개혁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 위원장은 “우리 경제의 돌파구는 민간투자와 혁신성장에서 나와야 하는 만큼 금융위는 민자금융회사와 상생해 균형적인 금융지원체제를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핀테크 산업에 대한 정책 지원을 제공하는 동시에 현지 금융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촉진하기

파워볼사이트 추천 위해 국가의 규제 프레임워크를 혁신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는 또한 급성장하는 암호화폐 시장을 포함한 국내 블록체인 산업이 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임

“현재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시장의 시각이 너무 양극화되어 있어 아직까지 암호화폐 시장에 대해 어떠한 언급도 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은 지속적으로 육성되어야 하고 암호화폐 시장 참여자들은 개발 단계에서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김씨는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의 심각한 가계부채 수준에 대해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상환비율(DSR)을 기준으로 대출을 규제해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파워볼 추천 이 지명자는 “가계부채에 대한 DSR 기준 한도 등 규제적 조치는 필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정책적 조정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금융위가 현재 발생하고 있는 복잡한 지정학적 위기와 글로벌 거시경제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공공 및 민간 금융기관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금융위는 현재의 복잡한 대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 유관 금융기관과 민간부문 최고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선제적으로”라고 후보자는 말했다.

그는 금융산업의 혁신적 규제완화를 약속하면서 물가상승과 금리인상으로 어려움을 겪을 소상공인들을 위해 균형 잡힌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im은 2019년 중반부터 CREFIA의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More news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워싱턴대학교에서 MBA를

취득한 후보자는 공공 금융 부문에서 민간 기관에 이르기까지 수십 년 동안 금융 경력을 쌓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