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21년만에 새 사명 ‘두산에너빌리티’ 변경

경남 창원에 본사를 두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사명을 ‘두산에너빌리티(Doosan Enerbility)’로 바꾸었다. 회사는 29일 정기주주총회를 열어 사명 변경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에너빌리티'(Enerbility)는 ‘에너지(Energy)’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결합한 조합어로, 그 결합을 가능하게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