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을 ‘황금의 땅’ 만든 민관합작개발의 그림자

민관합동사업으로 불리는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은 사실상 공공의 특권을 행사한 민간 사업이었다. 대장동 개발시행사인 성남의뜰에 참여한 민간업자들은 토지 강제수용권을 쥐고 사업을 밀어붙이면서 수익 챙기기만 혈안이 돼 움직였다. 사업에 유일하게 공공 자격으로 참여한 성남도시개발공사조차 임대주택 공급을 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