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집 사업지 땅값, 조성원가보다 2배 올렸다

국토교통부가 인천 검단신도시에서 추진하는 ‘누구나집’ 사업의 땅값이 원가보다 2배 높게 책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 원가 대신 주변 시세를 반영하는 감정평가를 통해 가격을 매기면서 땅값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국토교통부가 이달 시범사업을 시작한 누구나집 사업은 입주민들이 10년간 시세 85~95% 수준의 월세로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