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원보다 많은 일터 거주자들, 직장 잃으면 살 곳도 사라져

[일터에 사는 사람들] 오마이뉴스 실태조사… 45명 중 30명 “대체 거주지 생각해본 적 없다”

기사 더보기